미국 뉴욕의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건물 입구에 취재진이 모여있다.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건물 입구에 취재진이 모여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외교관들에 대한 금융제재를 강화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어제 (20일) 웹사이트에 발표한 공지문에서 유엔주재 북한 공관과 소속 외교관, 그 가족들의 미 금융기관 계좌 개설을 더욱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재무부는 북한대표부와 소속 외교관들의 자금 이체는 앞으로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으로부터 특별허가를 받은 미국 금융기관의 계좌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 북한 정권이 해외에서 벌어들이는 자금 송출에 외교관들의 계좌가 이용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에서 북한의 밀수 등 불법활동을 막기 위해 북한의 재외공관원 당 한 개의 금융 계좌만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