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미국 하원 규칙위원회 위원장인 피트 세션스 공화당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미국 여야 의원단과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미국 하원 규칙위원회 위원장인 피트 세션스 공화당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미국 여야 의원단과 악수하고 있다.

미국 하원의 피트 세션스 규칙위원회 위원장 등 의원 6명이 어제(19일) 서울 외교부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만나 한반도 정세 등 한-미 외교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세션스 의원은 윤 장관과의 면담에서 ‘이번 방문의 주 목적이 한국의 방위공약에 대한 미국 의회의 초당적 메시지를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의원단은 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제115대 미 의회가 출범하는 내년에도 미-한 동맹이 공고히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이어 한국 측이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높이 평가했다고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