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한국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회견에서 이렇게 밝히고 한일 관계가 중요한 만큼 두 나라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간다는 점에서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탄핵안 가결이 북한 핵 문제 등 외교-안보 분야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조정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정해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스가 장관은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몇몇 일본 언론은 정상회담이 무산됐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스가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 일본 정부가 이 문제가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