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 (자료사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탈북민 3명을 정규직 공무원으로 임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오늘(8일)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강모 씨와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김모 씨 등 2명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해에도 7급 2명과 9급 3명 등 모두 5명의 탈북민을 정규직 공무원으로 채용해 현재 통일부 내 탈북민 공무원은 이번 신규 임용자를 포함해모두 1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번에 임용된 3명은 본부 기획조정실과 통일교육원, 북한인권기록센터에 각각 배치됩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