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ASEM 기념촬영 중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ASEM 기념촬영 중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외교부는 중국과 러시아의 북 핵 불용과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ASEM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의장 공동성명이 채택된 점을 들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번 ASEM 정상회의에서 북 핵 불용의 확고한 원칙 아래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로 견인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메시자가 발산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특히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관련 발표나 남중국해 중재재판 결과 이후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공조에서 이완될 가능성을 기대했을 북한에도 분명한 신호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