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의 톰 말리노스키  차관보가 지난 2월 19일  COI 최종 보고서 발표 2주년 기념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국무부의 톰 말리노스키 차관보가 지난 2월 19일 COI 최종 보고서 발표 2주년 기념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톰 말리노스키 미국 국무부 인권담당 차관보가 10일 한국을 방문해 청와대, 외교부, 통일부, 유엔난민기구(UNHCR) 서울사무소 관계자와 만났습니다.

말리노스키 차관보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데 제재를 어떻게 활용하고 북한 주민에게 외부 정보를 더 제공할지 논의하는 게 방문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인권 유린 가해자들의 신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며, 누구도 제재의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 정부는 북한 주민에게 직접 외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수단을 활용하고 있다면서 라디오, 스마트폰 등으로 영화나 날씨예보, 한국 소식 등을 비정부기구, 한국 정부와 협력해 제공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