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CICA)' 개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연설하고 있다.
28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CICA)' 개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연설하고 있다.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 한반도에 전쟁과 혼란이 일어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오늘 (28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 외교장관 회의 축사에서 "그런 상황은 누구에게도 이롭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완전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어 북 핵 문제와 관련해 "각국이 자제하면서, 서로 자극하고 모순을 격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한반도 문제를 조속히 대화와 협상의 궤도로 진입시켜 동북아시아의 장기적인 안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