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회관에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회관에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북한이 어제 (10일) 개성공단 내 한국 측 자산을 모두 청산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북한 방문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11일) 긴급회의를 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입주기업의 동의 없는 일방적 청산 절차 진행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책위원회는 이어 2013년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서와 남북투자보장합의서에 명시돼 있듯 남북한 당국은 기업의 투자자산 등 재산권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기섭 비상대책위원장은 개성공단이 영구히 문을 닫게 되면 북한 근로자에 대한 임금 등 줄건 주고 이동 가능한 자산은 가져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한국 정부에 방북 승인 신청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