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 기술로 개발한 지하전동차의 시운전 행사에 참석해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이날 김 제1위원장의 현지 시찰에는 김정은의 '금고지기' 한광상 노동당 재정경리부장을 포함해 박봉주 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 기술로 개발한 지하전동차의 시운전 행사에 참석해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이날 김 제1위원장의 현지 시찰에는 김정은의 '금고지기' 한광상 노동당 재정경리부장을 포함해 박봉주 내...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의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권력 서열에서 급부상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조 부부장은 올해 58세로 말단에서 시작해 부부장 자리에 오른 인물로 알려졌는데, 북한 내 권력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녹취: 조선중앙TV]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원산 구두공장을 현지 지도하셨습니다. 조용원 동지, 한광상 동지가 동행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최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원산 구두공장 현지 지도를 보도하면서 수행인사 가운데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조용원 부부장을 언급하며 북한 내 권력 서열에서 급부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58세로 알려진 조용원 부부장은 최근 김 제1위원장의 현지 시찰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띄는 사람으로 꼽힙니다.

북한은 최고 권력자와의 접촉 빈도가 많을수록 권력의 중심에 있음을 나타내는데, 조용원 부부장은 올해 김 제1위원장의 현지 시찰을 37회 수행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횟수를 기록했습니다.

조용원 부부장은 지난해 12월 노동당 내 각 부서를 감시, 검열하는 조직지도부의 부부장으로 승진했고 당시 김 제1위원장의 평양 어린이식료품공장 현지 시찰을 수행하면서 처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한국 정보당국은 김 제1위원장이 각 부서를 검열, 감독하는 과정에서 그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지도부 소속의 조용원 부부장이 자연스럽게 급부상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박사입니다.  

[녹취: 안찬일 박사 /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조직지도부는 당 중앙 안에 당 중앙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당 중앙위원회 안에서 실제로 노동당을 움직이는 참모부다 그렇게 보시면 됩니다. 조용원이는 새로 떠오른 부부장이니까 아주 정통 당 관료로서 말단 지도원부터 올라간 사람인데 나이가 58세고 그러니까 김정은이가 상당히 신뢰하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조용원 부부장의 이 같은 급부상에 대해 북한 전문가들은 김 제1위원장의 기존 권력층에 대한 불신과 세대교체에 대한 의지가 깔려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는 김 제1위원장이 당을 장악하기 위해 조직지도부에 새로운 인물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진무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조직지도부 사람들을 활용해서 조직 장악을 하는 거죠. 리용호 세력, 장성택 추종세력 다 몰아내고 김정일 시대 잘 나가던 노인들 다 몰아내고, 그리고 조직 통제, 감시하는 조직의 인물들을 중용하는 거예요.”

안찬일 박사 역시 비슷한 맥락에서 북한 권력의 세대교체는 내년 5월 제 7차 당 대회를 앞두고 당 중앙을 전면 쇄신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김정은 시대의 새로운 당 중앙위원회를 조직하는 데 있어 핵심 역할을 할 조용원 부부장에게 김 제1위원장이 힘을 실어주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