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한국 내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 사태로 미국 방문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오늘(11일) 한국의 MBC 라디오의 한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미-한 동맹은 견고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지난 2013년 아시아 순방을 연기한 뒤 다시 일정을 잡았고 성과를 거뒀다며 박 대통령의 방문 일정을 조속한 시일 내에 다시 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방영된 리퍼트 대사 인터뷰는 어제(10일) 오후 서울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