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으로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여정 당 부부장이 29일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왼쪽). 오른쪽은 지난 3월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초소를 지키는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으로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여정 당 부부장이 29일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왼쪽). 오른쪽은 지난 3월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초소를 지키는 ...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이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 중인 종합양묘장을 시찰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김여정을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박영식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등과 함께 호명했습니다.

김여정은 지난달 12일 김정은 제 1위원장의 평양 순안국제공항 제2청사 공사 현장 방문에 동행한 이후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나타났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말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김여정이 이달 중 출산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이 지난달 말 처형된 것으로 보고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은 김 제1위원장의 이번 동정 기사에서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