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에서 열린 제96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제96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 대다수는 꽉 막힌 남북관계에 돌파구를 만들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이 열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민간기구인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달 통일과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69 명을 대상으로 올해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3%가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이 가운데 61%는 올 하반기에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해야 한다고 답했고, 내년 상반기에 열어야 한다고 한 답변이 10%, 그리고 당장 개최해야 한다는 의견과 올 상반기 안에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도 각각 9%를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