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미국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 스프링필드에서 한인 인권단체 '에녹' 주최로 미국 내 한인과 탈북자들이 참석한 한반도 통일 토론회가 열렸다.
2일 미국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 스프링필드에서 한인 인권단체 '에녹' 주최로 미국 내 한인과 탈북자들이 참석한 한반도 통일 토론회가 열렸다.

매주 화요일 화제성 소식을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입니다. 탈북자들과 일반인들이 한반도 통일 이후 발생할 문제들을 다양한 각도에서 살펴보는 토론회가 미국에서 열렸습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라디오
[뉴스풍경] 워싱턴서 열린 통일 한반도 토론회

 

미국 워싱턴의 대북 인권단체인 북한자유연합과 한국의 북한인권 단체들이 공동 주최한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지난 2일을 끝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행사 마지막 날인 지난 2일,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 주 스프링 필드의 존 마샬 도서관에서는 미국 내 한인과 탈북자 60여 명이 함께 한반도 통일을 가정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와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한국의 탈북자단체인 뉴코리아여성연합 이소연 대표 등 북한인권 운동가들이 참석했습니다.

‘마음의 통일 컨퍼런스’ 라는 주제로 열린 이 행사를 주최한 한인 인권단체 ‘에녹 (EnoK)’의 앤드류 홍 대표는 한반도 통일에 앞서 우선 마음의 통일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토론회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녹취: 앤드류 홍] “여러분들이 정말 여기서 이야기를 나누시고 방안을 재미있게 풀어가면서 서로 간에 많은 배경의.. 과정을 통해 마음의 통일이 일어나길 바라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홍 대표는 독재체제에서 살아온 북한 주민들은 통일된 자유민주주의 나라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이를 미리 예상하고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세 시간 동안 계속된 토론회는 사회, 복지, 교육, 경제, 이민과 시민이라는 5가지 분야를 주최 측이 준비한 자료를 토대로 논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녹취: 탈북 남성] “ 노동자들한테 실지 가져가는 돈은 300불이었어요. 지금 머 인건비 올려라 그러 자나….”

먼저 경제 분야 토론 참가자들은 통일 5년 전이라는 가정 아래 남한 대통령과 북한 최고 지도자, 남한 재벌 대표, 각 지방정부의 역할을 맡아 의견을 나눴습니다. 상황은 가정이지만 내용은 각 분야에 대한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이뤄졌습니다.

[녹취: 이소연 대표] “다른 건 가질 수 없기 때문에 현재 대한민국에 와서 제가 보니까 우리의 기술력과 돈이 들어가야.. 문제점이 뭐가 생기냐면 , 남한 투자자들은 어떤 이윤이 생길 거냐..”

사회 분야 토론자들은 통일 5년 후라는 가정 아래 ‘한반도와 여성 권리’를 주제로 토론했고 심리전문의, 성폭행 피해자, 여성 인권운동가, 정부 대표 등 역할을 맡아 의견을 나눴습니다.

[녹취: 탈북 여성 ]“ 내가 낳은 자식이 내가 자식이 유일하게 내가 알 수 있는 혈육이잖아요. 그 희망을 못 버리고 애 한데 집착했어요. 그런 공포가 지워지지 않아요. 임신 할때마다 바늘이 들어가는 기억이나서...”

교육 분야 토론에 참가한 한 탈북 남성은 세뇌교육을 받아온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 한반도 통일 후 몇 년 간, 오히려 북한의 교육 시스템을 거꾸로 이용해 주입식으로 북한교육의 거짓을 알려야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참가자들이 토론한 내용을 발표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참가자들은 토론을 통해 얻어진 방안들이 현 시점에서 현실성이 부족하더라도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대를 만들어 가면서 함께 한반도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한국의 대북매체인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는 이번 토론의 의미를 평가하며 참가자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김성민] “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복잡할 수가 있어요. 이런 통일한반도 땅 문제를 북한을 확실하게 세워났어요. 남조선 건 다 우리땅 (청중 웃음) 한국은 기초 논의단계라고 보는데……여기서 정말 답은 이런 논의를 시작한다는 것 자체가 한반도의 희망이고 미래라고 생각해요. 여기에서 답을 찾는 건 어렵고.”

토론회를 주관한 에녹의 앤드류 홍 대표는 ‘마음의 통일’이란 북한 주민들을 단번에 바꾸려고 하는 게 아니라 그들의 문화를 인정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할 때 서서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앤드류 홍] “방안을 제안하는 것 보다는 이야기를 시작한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고요, 서로의 생각들을 알고 이해하고 통일을 생각할 때 외부에서 모든 것을 바꿔치는 것 보다, 거기 있는 (북한) 사람들의 문화와 거기 있는 사람들이 소중히 여겼던 것을 축하할 수 있기를 하는 바람입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