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고위급 회의에 각국 대표로 참석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가운데),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오른쪽),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이 11일 서울에서 열린 '제10차 한중일 고위급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에서 열린 '제10차 한중일 고위급 회의'에 참석한 각 국 대표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

한국과 중국 일본 세 나라 외교장관 회담이 오는 21일 3년 만에 서울에서 열립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제7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의장으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립니다.

세 나라 외교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상호협력 현황과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지역과 국제 정세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특히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2012년 4월 6차 회의 이후 과거사 갈등과 영토분쟁으로 열리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