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접견해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접견해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남북한 간 상호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내용의 구두친서를 박근혜 한국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시 주석은 또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병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청와대를 예방한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통해 박근혜 한국 대통령에게 구두친서를 보냈습니다.

시 주석은 구두친서에서 최근 남북한 간 상호 제의를 긍정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이 한국과 함께 공동 노력해 각측 간 대화와 협력을 추진하고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조건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의 언급 가운데 ‘각측 간’의 의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뒷부분에 6자회담이 언급돼 있는 것을 보면 6자회담의 각 당사자들을 모두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시 주석은 아울러 박 대통령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공동관심사에 대한 수시 의견교환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심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왕 부총리에게 시 주석의 따뜻한 메시지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시 주석과 긴밀히 협력하고 의사소통을 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하고,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에게 새해 인사를 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한국과 중국이 북 핵 불용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관련국 간 대화의 재개를 위해 창의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계속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로써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선순환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 부총리는 한국과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폭넓은 공동인식을 갖고 있으며 박 대통령의 취임 이후 추진해온 한반도 각측 간의 신뢰구축이 관련국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은 한국과의 긴밀한 의사소통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한-중 두 나라가 경제혁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고, 왕 부총리는 양국 기업들이 보다 멀리 내다보며 경제협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왕 부총리는 서울에서 열린 ‘2015 중국 관광의 해’ 개막식을 주재하기 위해 방한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올 들어 청와대에서 외국의 유력 인사를 접견한 것은 왕 부총리가 처음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