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통일 후 남북한 주민들이 모두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북한 민간 교류와 협력을 증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들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한 삶을 누려야 통일 후 남북한 주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남북교류에 있어 먼저 북한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식수와 토양개선 사업을 지원하고 남북한 산림을 함께 조성하는 등 작은 협력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민간교류를 늘리고 남북한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면서 한민족의 고유문화를 남북이 함께 발굴해 세계에 알린다면 남북 동질성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앞으로 통일준비위원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남북 간의 민간교류와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는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하지만 한국 정부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여전히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년이 되는 내년에는 북한의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통일준비위원회가 통일준비의 장이 돼야 한다며 이런 구상들이 쌓이면 현실성 있는 통일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통일준비위원회 정종욱 민간 부위원장은 통일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최고지침인 ‘통일헌장’ 시안을 올해 안에 작성하고 내년 상반기 중 공청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위원장은 또 내년도 활동방향과 관련해 민관협업을 강화하고 남북한 공동행사를 마련하는 등 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분단국 현실에 대한 식견을 갖춘 전문가들로 국제자문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