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pean Union flags flap in the wind outside EU headquarters in Brussels, Wednesday, April 10, 2019. European Union leaders…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

유럽연합은 올해도 북한과의 ‘비판적 관여 정책’ 기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북한이 미-북 실무회담에 복귀하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 EU은 대북 제재를 통한 압박과 대화 통로를 열어두는 ‘비판적 관여 정책’ 기조를 2020년에도 계속 이어나갈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비르지니 바투-헨릭손 EU 외교안보정책 대변인은 27일, 북한과 관련한 EU의 올해 외교정책 우선순위와 목표에 대한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바투-헨릭손 EU 대변인] “The European Union has a policy of critical engagement towards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The policy combines pressure through the sanctions – both EU autonomous measures and implementation of United Nations Sanctions - with keeping communication channels open.”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한반도 정세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며, 외교적 노력을 저해하는 어떤 행동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EU는 올해도 북한의 핵무기와 대량살상무기, 모든 형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 목표를 달성하는 데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투-헨릭손 EU 대변인] “The EU remains committed to achieving the goal of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by North Korea of its nuclear and othe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its ballistic missile programmes of all ranges.” 

한반도 평화와 안보 확립을 위한 미-북 실무회담 재개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에 대해 유보적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적으로 준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투-헨릭손 EU 대변인] “The resumption of the working-level talks between the US and the DPRK at an early date is crucial in this regard. The EU will devote itself to allowing North Korea to return to working-level talks between the US and the DPRK.

이어 북한이 핵무기 없는 한반도 평화의 지속과 안보 확립을 위한 외교, 즉 미-북 실무회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EU는 또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2020년에도 지속적인 관여를 해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과 인권 침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 북한 정권에 EU는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투-헨릭손 EU 대변인] “The EU remains deeply concerned about the grave human rights situation and the lack of accountability for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DPRK.”

이어 EU는 지난해 제네바 인권이사회에서 유엔 결의안 1건, 뉴욕 제3위원회에서 유엔 결의안 1건을 각각 상정해 북한의 참담한 인권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개선을 촉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2020년에도 유엔 인권이사회를 통해 북한 인권 문제를 알리고 부각시키기 위해 적극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