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너선 호프먼 미국 국방부 대변인.
조너선 호프먼 미국 국방부 대변인. 사진 제공: US Department of Defense.

미 국방부는 24일 미-한 연합훈련 조정 노력이 북한에 협상의 여지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여전히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한 연합훈련 일정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지난 해 당초 계획됐던 훈련이 있었지만 연기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재 그것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정보(update)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훈련 연기에 관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발언을 거론했습니다.

[녹취: 호프먼 대변인] “ I think the Secretary said at the time it was an effort to provide the leader of North Korea some room to continue the negotiation and that’s still our hope.”

당시 에스퍼 장관은 그 같은 노력이 북한 지도자에게 협상을 계속할 수 있는 여지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고, 미국은 아직도 그런 희망을 갖고 있다는 겁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하지만 지금 한국에서의 훈련 태세의 변화에 관해발표할 것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