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토론회에 참석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토론회에 참석했다.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 구축을 명백히 시도하고 있다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상에 복귀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스퍼 장관은 24일, 북한이 핵탄두 운반 능력을 갖춘 장거리 탄도미사일 구축을 명백히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What they are trying to do clearly are trying to build long range ballistic missiles with the ability to carry a nuclear warhead on top of it.”

에스퍼 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국제 안보 포럼’ 행사에서, 새해 북한이 언급했던 새로운 전략무기가 기술적으로 어느 단계까지 온 걸로 보느냐는 VOA의 서면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공격적인 연구 개발 프로그램과 실험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며, 미국은 이를 매우 주의깊고 면밀하게 감시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안은 외교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It still remains to be the case that we are pursuing a diplomatic initiative with them and we think the best way forward is through a political agreement.”

북한과 여전히 외교적 구상을 추구하고 있으며, 진전을 위한 최상의 길은 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2년 반 전에는 말하자면 북한과의 전쟁을 향한 길 위에 있었다며, 군도 충돌 가능성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지난 2년 간 트럼프 대통령이 내민 손이 전쟁을 지금까지 막았다고, 에스퍼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현시점에서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아가 한반도비핵화의 진전을 위한 최상의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에스퍼 장관은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공조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We are clearly the threat in front of us is North Korea, but we all recognize that China is a long term strategic challenge.”

우리 앞에 놓인 위협은 분명 북한이지만, 중국이 장기적인 전략적 도전 과제라는 것을 모두 다 인식하고 있다는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의 대화 상대들(counterpart)과 자주 연락을 주고 받고 있으며, 3국간 공조 체제의 효율성을 높여나가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