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남북철도 연결이 시급하다는 한국 외교 당국자의 발언에 또다시 속도 조절과 대북 제재 이행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 VOA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언급한 남북협력사업 가운데 남북철도 연결이 특히 시급하다’는 이수혁 주미한국대사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하며, 우리는 모든 나라들이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2018년 7월 이래 남북철도 연결 구상이 거론될 때마다 ‘북한 핵이 더 이상 요인이 되지 않을 때까지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며 비핵화와 속도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적으로 밝혀왔습니다.

앞서 이수혁 대사는 21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의 큰 원칙은 국제 제재의 틀 안에서 할 수 있는 일로서 최대한 해보자는 것”이라며 “가장 시간이 걸리는 문제이기 때문에 시급히 추진해야 하고 할 만하다고 하는 것이 남북 철도 연결 사업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