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판문점에서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판문점에서 만났다.

북한이 미국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느끼는 미국인이 지난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에 대한 4대 위협국으로 꼽히는 나라들 가운데는 이란-러시아-북한-중국 순으로 심각한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CNN’ 방송이 지난 16~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SSRS와 미국 성인 1천 1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북한을 위협으로 느끼는 미국인이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이 미국에 매우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9%, “다소 심각한 위협”은 37% 등 66%가 북한을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했습니다.

70%를 기록했던 작년보다는 4% 포인트,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언급으로 위기가 치솟던 2017년 10월에 기록했던 86%보다는 20% 포인트나 내려간 겁니다.

아울러 두 기관이 지난 2009년부터 실시한 15차례 설문조사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지난 2015년에 “심각한 위협” 32%, “다소 심각한 위협” 34%로 66%를 기록했을 뿐, 나머지 조사에서는 모두 70~80% 이상을 웃돌았었습니다.

북한을 위협으로 느끼는 미국인이 감소한 것은 세 차례 미-북 정상 회동 등 두 나라가 모두 외교적 노력과 북한이 핵실험을 멈춘 데 따른 영향 등으로 풀이됩니다.

북한 관련 조사 결과를 자세히 보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거나 노년층, 교육 수준이 높은 응답자일수록 북한을 더 심각한 위협으로 보고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57%가 북한을 매우 혹은 다소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한 반면, 부정적이라고 밝힌 사람들 가운데는 73%가 북한을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해 16% 포인트가 더 많았습니다.

아울러 19~45세 젊은 층은 56%가 북한을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했지만, 45세 이상은 75%가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대학교 졸업 이상 응답자의 72%가 북한을 심각한 위협으로 꼽았지만, 고등학교 졸업 이하는 63%만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미 국가안보국(DNI)이 지난해 미국에 대한 4대 위협국(Big 4)으로 꼽았던 나라들 가운데는 이란-러시아-북한-중국 순으로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란은 응답자의 76%(매우 심각한 위협 43%, 다소 심각한 위협 33%)가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했고, 러시아는 매우 심각한 위협이라고 답한 31%를 포함해 67%, 중국은 62%가 매우 혹은 다소 심각한 위협으로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상원에서 심리가 시작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51%가 탄핵에 찬성했고, 45%는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