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환 한국 국방정책실장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석환 한국 국방정책실장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중동 호르무즈해협에 청해부대를 독자적으로 파병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오늘(21일) "현 중동정세를 감안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우리 선박의 항행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청해부대의 파견 지역을 일시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현재 아덴만 일대에서 오만만, 아라비아만까지 3배 이상 넓히기로 한 것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 부대가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한국군은 필요한 경우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연합체'와 협력한다는 방침입니다. 따라서 정보 공유 등 협조를 위해 청해부대 소속 장교 2명을 연합체에 연락장교로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그동안 미국과 이란과의 긴장을 고려해 호르무즈해협 파병에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과 이란 모두 한국 정부의 파병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한국의 파병 결정을 환영했지만, 이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관측통들은 한국의 이번 결정이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한국 정부의 남북 협력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