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월 한국 포항에서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군들이 상륙훈련을 수행 중이다.
지난해 4월 미 해병대원들이 한국 포항에서 실시된 미-한 연합 상륙훈련 참가했다. (자료사진)

미군 1만여 명이 이달 말부터 한국에서 시작되는 연합상륙훈련에 참가한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가 오는 27일부터 한국에서 시작되는 쌍용훈련에 참가하는 전력을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VOA’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미 해병대 제3원정여단 (MEB)과 해군 기동대 (CTF-76)가 쌍용훈련에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규모는 해병대 약 7천5백 명, 해군 2천 명이 훈련에 참가합니다.

한국 측에서는 해병대 3천500 명과 해군 1천 명이 참가하며, 호주 육군 130 명도 훈련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쌍용훈련은 미군과 한국 군 해병대와 해군의 작전 교류 강화를 위한 연합상륙훈련으로,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실시됩니다.

미 국방부는 올해 훈련에 미-한 양국에서 12 대의 수륙양용함이 동원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특히 올해 쌍용훈련이 사상 최대 규모로 실시된다며, 우방들과의 협력 속에 통합무장과 수륙양용 작전을 전면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