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서울통신입니다. 한국에서 남성 암 환자의 사망 요인 가운데 흡연의 비중이 가장 크다는 연구,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에서 인터넷 이용자 수가 4천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VOA 서울지국을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북한에서도 흡연율이 아주 높다는 통계가 있는데, 흡연이 건강에 해롭다는 통계분석이 또 나왔군요?
 
기자) 네, 한국에서 암으로 숨진 남성 세 명 가운데 한 명은 흡연 때문에 사망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를 통계적으로 말하면 지난 2009년 만4천320 명의 남성이 흡연이 원인이 된 암으로 세상을 떠난 셈입니다.
 
흡연은 전체 암 발생 요인의 12%, 그리고 암 사망 요인의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암 종류별로는 후두암의 70%, 폐암의 47% 그리고 방광암의 35%가 흡연이 원인이었습니다.
 
진행자) 흡연의 해독이 새삼스럽게 실감되는데, 어느 기관에서 연구, 분석한 자료이죠?
 
기자) 국립암센터 연구팀이 국제암연구소와의 국제협력 연구를 거쳐 2009년도에 새로 발생한 암 환자와 암 사망자의 ‘기여위험도’를 분석한 결과입니다.
 
‘기여위험도’라는 것은 전체 인구집단에서 발생한 특정 질병에서 어떤 특정한 요인이 작용해 발생했다고 간주되는 비율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예를 들어 폐암 사망자 가운데 흡연의 기여위험도가 30%라면 흡연이라는 요인을 제거하면 폐암에 따른 사망자의 30%를 줄일 수 있다는 뜻입니다.
 
진행자) 그런데 의료보험 진료비를 지불하는 건강보험공단이 담배회사를 상대로 진료비용을 돌려받기 위한 소송을 낼 방침이라고요?
 
기자) 김종대 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오늘 자신의 인터넷 개인 소식란에 이런 뜻을 비췄는데요.
 
건강보험공단은 대법원에 계류된 개인 담배소송의 판결이 나기 전에 ‘진료비용 환수’를 위한 담배 소송을 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법리적인 검토를 거쳐 소송을 제기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으며 시기는 내년 상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건보공단이 ‘담배소송’에서 이길 수 있을까요?
 
기자) 현재로서는 미리 잘라서 말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한국에선 지금까지 세 건의 담배소송이 있었는데, 법원의 판결을 살펴보면 담배는 결함이 있는 제조물이 아니며, 제조상 하자도 있지 않다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이와 함께 담배가 상품으로서 표시하는데 결함도 없고, 또 위법행위도 없었기 때문에 담배를 이유로 한 폐해에 대한 손해배상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어쨌든 흡연은 한국에서 점점 혐오스럽고 비경제적인 행위로 낙인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진행자) 흡연과 암 발생 그리고 ‘담배소송’에 관한 소식이었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한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가 4천만 명을 넘어섰다고요?
 
기자) 네, 한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는 4천 8만여 명으로 지난 2003년 2천922만 명에서 10년 만에 천만 명이 늘었습니다.
 
인터넷 이용률은 66%에서 82%로 증가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유선 인터넷 접속률은 떨어졌다죠?
 
기자) 스마트 손전화를 이용한 인터넷 접속이 늘면서 생긴 현상인데, 덩달아 유선 인터넷 접속률과 컴퓨터 보유율은 하락했습니다.
 
손전화에서 곧바로 인터넷을 연결할 수 있는 스마트 손전화를 보유한 가구는 전체의 80%에 이르렀는데, 2년 만에 거의 두 배 수준으로 성장했습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컴퓨터 보급률은 9년 만에 처음으로 조금 떨어졌습니다. 
 
진행자) 그럼 인터넷 봉사 분야에서도 변화가 있었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유선 인터넷에서 이동통신 인터넷으로 이용행태가 옮겨가고 있습니다.
 
특히 기존 유선 인터넷에서 사회관계 접속망의 대세를 이뤘던 전자우편 이용률은 60%로, 지난해보다 25% 가까이 떨어진 반면 이동통신 위주의 즉각적인 짧은 문자보내기 봉사를 사용하는 비율은 83%로 23%나 증가했습니다.
 
진행자) 한국의 인터넷 사용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자신의 생가를 복원하는 사업에 반대하고 나섰군요? 어떤 이유이죠?
 
기자)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이명박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였죠. 그런데 전라남도 장성군이 자신의 생가를 복원하려는 사업을 추진하는데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총리의 가족들은 자비로 생가를 사들여 노인정이나 마을 편의시설로 기증하는 방안을 검토는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장성군이 예산을 들여 생가를 복원하려는 것은 마땅하지도 않고 사전협의도 전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진행자) 그렇군요. 그런데 어째서 이런 이야기가 나오게 됐죠?
 
기자) 전라남도 장성군은 김 전 총리의 생가를 복원해 청렴교육의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었다고 합니다.
 
생가부지 매입과 전시관 건립에 필요한 내년도 예산 19만 2천 달러가 장성군의회를 통과했습니다.
 
진행자) 김 전 총리측과 장성군의 입장이 엇갈렸군요?
 
기자) 그렇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김 총리의 집안은 장성군 일대에서 명문가로 손꼽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장성군이 군예산, 즉 국민 세금으로 생가를 복원하는 것은 아무래도 김 전 총리측에서 볼 때 합당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전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