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시리아 화학무기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장성택 처형 사태와 관련해 북한에 국제 의무와 인권을 강조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관련국들에 신중한 행동을 촉구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대해 국제 의무와 인권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at the same time…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모든 관련 결의들을 준수해야 하며, 주민들의 생활 수준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겁니다.

반 총장은 또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권 규범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은 어떤 상황에서도 사형집행에 반대하며, 이는 매우 근본적인 인권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특히 북한의 장성택 처형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로 한반도에서 긴장이 높아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반 총장은 관련국들에 신중하게 행동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at this time I would appeal to…

반 총장은 관련국들이 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경계를 늦추지 않으면서도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신중하지 못한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