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장성택을 사형에 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13일자 로동신문에 실린 장성택 재판 장면.
북한은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장성택을 사형에 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13일자 로동신문에 실린 장성택 .

장성택에 대한 북한 당국의 처형 과정은 북한의 사법제도가 지배자의 잔혹한 통치수단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지적입니다. 한국 경북대학교 허만호 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라디오
[인터뷰 오디오 듣기] 경북대 정치외교학 허만호 교수

문) 북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장 전 부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반당.반혁명 종파행위자로 낙인 찍힌 뒤 나흘 만에 재판을 거쳐 곧바로 처형됐는데요, 민주주의 국가에선 상상하기 힘든 일 아닌가요?

문)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소에서 단 한 번의 심리만 하고 처형했다는 이야기인데요, 현대 국가의 사법 절차와 너무 다르죠?

문) 장 전 부위원장이 핵심 측근인 리용하와 장수길처럼 공개처형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있는데요, 공개처형 방식 또한 반인도적인 행위 아닙니까?

문) 북한 매체들은 장 전 부위원장이 처형 받기 직전의 사진도 공개했는데요, 어떤 의도라고 보십니까?

문) 장 전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고모부 아닙니까? 이 때문에 마치 봉건시대의 권력투쟁을 연상시킨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북한에선 왜 이런 일들이 아직도 벌어지는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