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주요 뉴스를 정리해 드리는 ‘한반도 뉴스 브리핑’ 시간입니다. 이연철 기자 나와 있습니다.  

진행자) 한국과 중국이 오늘 (18일) 서울에서 사상 첫 고위급 전략대화를 가졌습니다. 북한 문제에 대해 보다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는데요, 오늘은 이 소식부터 살펴보죠?

기자) 김장수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오늘(18일) 청와대에서 만나, 북 핵 문제와 동북아 현안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했습니다. 두 사람은 북 핵 불용과 비핵화 목표에 대한 확고한 공동 입장을 재확인했고요, 또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바탕으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 함께 외교적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국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진행자) 양제츠 국무위원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도 만났지요?

기자) 네, 고위급 전략대화에 앞서 박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국과 중국의 돈독해진 관계를 과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양제츠 국무위원에게 한반도 정세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고요,  양제츠 국무위원은 가까운 장래에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진행자)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 한국 정부 입장 같은데요, 미국도 같은 입장이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중국은 북한의 선택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밝혔는데요,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중국과의 협조가 상당히 중요하다는 겁니다.  케리 장관은 중국과 이와 관련한 대화를 직접 나누고 있으며, 그런 정책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는 동북아 지역 비핵화에 중요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유일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진행자)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오늘 (18일) 한국을 방문했는데요, 계속해서 이 소식 살펴볼까요?

기자) 네, 킹 특사가 오늘 서울에서 한국 외교부의 노규덕 평화외교기획단장과 통일부 천해성 통일정책실장 등을 만나 북한인권 관련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킹 특사의 이번 방한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방북을 추진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와 주목을 받았는데요, 서울 외교부에서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습니다.

진행자) 오늘 (18일) 서울에서 동유럽 공산국가들과 북한의 인권에 관한 국제 학술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는 인권 유린에 관한 가장 대표적인 국가폭력 제도의 사례라는 증언이 나왔다지요?

기자) 3년 전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 주효영 씨가 오늘(18일)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열린 ‘한-유럽연합 인권과 민주화 이행을 위한 대화 프로그램 국제 학술회의’ 주제 발표에서 이 같이 증언했습니다. 북한에 있는 6개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면 인간이 아닌, 생산력을 제공하는 도구로서만 존재하게 된다는 겁니다. 주 씨는 정치범 수용소에 감금된 수감자들이 굶주림을 참지 못해 탈옥을 시도하다 총에 맞아 죽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진행자) 한국으로 가기 위해 중국에서 동남아시아로 이동하던 탈북자 13 명이 중국 윈난성 쿤밍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탈북자 15 명이 지난 15일 오전 쿤밍에서 동남아의 한 나라로 이동하다가 중국 공안에 적발됐고, 이 과정에서 2 명은 피신하고 13 명이 붙잡혔다고,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체포된 사람들 가운데는 한국의 한 선교단체에서 데려가려던 탈북자 8 명이 포함돼 있으며, 이들을 안내하던 중국 조선족 2 명도 함께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행자) 한반도 뉴스 브리핑 전해 드리고 있습니다. 북한이 마식령 스키장 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섰는데요, 계속해서 이 소식 살펴보죠?

기자) 내년 1월 24일 첫 스키 관광객들이 방북할 예정이라고 , 미국 뉴저지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우리투어스’ 안드레아 리 대표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으로부터 다음 달 말 스키장 건설이 끝난다고 통보 받았으며, 서로 협의를 거쳐 일정을 잡았다는 설명인데요, 관광객들은 평양과 판문점을 둘러보고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2박3일 동안 마식령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긴 뒤 2월1일 귀국하게 됩니다. 북한 당국이 아직 정확한 요금을 정하진  않았지만, 일주일 동안 평양과 개성을 거쳐 스키장에 머무는 비용은 대략 2천9백 달러에서 3천3백 달러 선이 될 것이라고, 안드레아 리 대표는 말했습니다.

진행자) 계속해서 북한 관광 소식인데요,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인 금강산 관광이 시작된 지 오늘 (18일)로 15주년을 맞았지요?

기자) 네, 금강산 관광은1998년 11월18일, 관광선 ‘금강호’가 이산가족을 포함한 남측 관광객 8백여 명을 태우고 북한의 장전항에 입항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그동안 193만여 명의 남측 국민이 금강산을 다녀왔고,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15차례나 열렸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8년 7월 남한 관광객이 북한 군이 쏜 총에 맞아 숨지면서 중단된 뒤 5년이 넘도록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데요, 남북간 팽팽한 기 싸움 속에 사업 재개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진행자) 이런 가운데, 현대아산 임직원 20 명이 오늘 (18일) 금강산 관광 15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금강산을 방문했지요?

기자) 이들은 오전 10시 방북해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행사를 열고 현지 시설물을 둘러본 뒤 오후 4시쯤 남측으로 돌아갔습니다. 현대아산 김영현 전무는 남측으로 돌아가 기자들과 만나, 북측도 금강산 관광 중단이 장기화 되고 있는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북한 이동통신회사 ‘고려링크’의 대주주인 OTMT, 오라스콤 텔레콤 앤드 미디어 테크놀로지가 더 이상 북한에 대한 투자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마지막으로 알아보죠?

기자) 이집트 통신회사인 오라스콤 텔레콤 앤드 미디어 테크놀로지, OTMT의 나귀브 사위리스 회장이 추가 대북 투자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위리스 회장은 지난 15일 보도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배당금이 회수될 때까지 더 이상 북한에 투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배당금을 받으면 그 돈을 다시 북한에 투자할 것이라고 북한 당국에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사위리스 회장은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