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영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조태영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한 미국 국가안보국의 문건에 한국을 주요 정보수집 대상 국가에 포함시킨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미국 측에 상세한 내용을 설명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5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관련 보도가 나온 직후 미국 정부에 우려를 표명하고 납득할만한 설명과 조치를 신속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현재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대변인은 도청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한국 정부는 이번 문제를 엄중한 사안으로 보고 확인된 사실관계에 걸맞게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미국 정부가 외교정책과 정보기관 활동 등의 분야에서 한국을 국익에 절대적으로 중요한 ‘초점지역’으로 분류하고, 미국 공관 등에 특별정보수집부를 설치해 운영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가안보국 문건을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