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서울통신입니다.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실종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국가기록원에는 회의록이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10월 태풍이 15년 만에 한반도 쪽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VOA 서울지국을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이 국가기록원에는 없다고 검찰이 결론을 내렸군요?
 
기자) 네, 검찰은 장기간에 걸쳐 국가기록원의 대통령 기록물을 조사했는데, 2007년 남북 정상회담 기록이 국가기록원에 아예 이관이 안 됐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검찰은 대통령 기록물 이관에 사용된 외장 하드디스크와 기록물 등 755만 건 전체를 확인한 결과 정식으로 이관된 기록물 중에는 회의록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진행자) 현재 남아 있지 않다면, 빠져 나갔을 수도 있지 않은가요?
 
기자) 네, 검찰은 국가기록원에서 회의록이 빠져나간 흔적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국가기록원으로 아예 이관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린 겁니다.
 
검찰은 지난 8월 16일부터 국가기록원에 검사와 수사관 등 30여 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압수물 분석을 진행해 왔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은퇴한 뒤 머물던 ‘봉하마을 이지원’에서 회의록이 삭제된 흔적이 발견됐다죠?
 
기자) 네, 검찰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로 가져간 ‘봉하 이지원’에서 회의록이 삭제된 흔적을 발견하고 이를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봉하마을 이지원’이란 참여정부의 청와대 문서관리 체계인 ‘이지원’의 복제본으로 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 사저로 가져갔었는데, 논란이 일자 지난 2008년 국가기록원으로 반환됐습니다.
 
검찰은 또 완성본에 가까운 별도의 회의록이  ‘봉하 이지원’에 보관돼 있어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 그러면 또 다른 회의록이 있다는 이야기인가요?
 
기자) 네, 정리를 해서 말씀 드리면, 검찰은 국가기록원에서는 회의록을 발견할 수 없었고, ‘봉하 이지원’에서 삭제된 회의록 1개와 보관중인 회의록 1개를 발견한 것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봉하 이지원’에서 복구된 회의록과 국정원이 가지고 있는 회의록이 사실상 동일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이 이지원에서 삭제된 경위와 대통령 기록물이 국가기록원에 이관되지 않은 이유를 파악하는데 나서기로 했습니다.
 
진행자)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에 관한 수사 속보, 알아봤습니다. 다음은 태풍 소식이군요?
 
기자) 네, 얼마전 한국기상청은 올해는 태풍이 없는 해가 될 것 같다는 예보를 전해드렸는데요. 오보가 될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
 
지난 6월부터 발생한 22개의 태풍이 모두 한반도를 비켜 지나갔습니다. 그렇지만 지난달 30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23호 태풍 ‘피토’가 북상해 오는 6일쯤 한반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렇게 되면 지난 98년 태풍 ‘제브’ 이후 15년 만에 10월 태풍이 한반도에 불게 됩니다.
 
진행자) 이 태풍의 현재 위치와 진로는 어떻게 예상됩니까?
 
기자) 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피토는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천80 km 해상에서 북서 방향으로 시속 12 km 속도로 느리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태풍 피토는 현재 중심기압이 985 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이고 크기는 ‘중형’이지만 내일 오전에는 강풍의 반경이 350km인 강한 태풍으로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 태풍은 내일 오전에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에, 오는 5일 오전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12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진행자) 한반도는 6일이나 7일쯤 영향권에 들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기상청은 현재 기압계의 움직임을 볼 때 이른바 태풍이 움직이는 길목이 열려 6일쯤에는 한반도가 태풍의 직,간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정확한 진로와 상륙지점은 조금 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상청 박정민 예보관의 설명입니다.
 
[녹취: 박정민/ 기상청 예보관] “필리핀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는 제23호 태풍 피토는 수온이 높은 해역을 따라서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겠지만, 그 이후에는 주변 기압계 변동에 따라서 그 진로와 강도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지고 있어서 분석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기압계가 비교적 안정권에 드는 모레쯤 신뢰성 있는 진로 파악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 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진행자) 농촌에서는 가을걷이를 앞두고 있는데, 태풍 소식이 전해져서 걱정이겠습니다. 이어서 퇴역하는 전투기가 육로로 옮겨진다는 소식이군요?
 
기자) 네. 공군 전투기 F4-E가 하늘이 아닌 육로로 충청북도 청주 도심을 지나가게 됩니다.
 
공군 제17 전투비행단은 퇴역한 F4-E 전투기를 오는 4일 오전 육로를 이용해 청원군에 있는 공군사관학교로 옮긴다고 밝혔습니다.
 
임무 수행을 마치고 명예 제대한 이 전투기는 앞으로 공군사관학교에서 전시용으로 활용됩니다.
 
진행자) 퇴역한 전투기지만 전투기가 육로로 이동한다니
보기 드문 구경거리가 되겠군요?
 
기자) 네. 이 전투기는 경찰 순찰차 3대와 정비차 5대의 호위를 받으며 약 35km의 거리를 시속 20~30km 속도로 이동하게 됩니다.
 
길이 19.2m, 무게 13.8톤의 F4-E 전투기는 운반용 화물차에 실은 높이가 4.7m, 폭은 날개를 접고도 8.5m나 되는데, 도로 시설물에 닿지 않도록 최대한 저속으로 이송해야 하고, 곳에 따라 교통도 통제됩니다.
 
전체 이송시간은 약 4시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진행자) 이송을 해야 하는 공군으로선 신경이 많이 쓰이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전투기를 분해해 이송하지 않고 완전체로 이송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하는데요. 전투기 이송작전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게 될 것 같습니다.
 
이송작전을 총괄하는 이강희 소령은 ‘대형 항공기를 이송하는 만큼 사고 예방과 안전에 유의해 성공적으로 작전을 완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전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