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헌 전 회장 10주기 추모식 참석을 위해 3일 오전 방북했다가 오후에 돌아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정몽헌 전 회장 10주기 추모식 참석을 위해 3일 오전 방북했다가 오후에 돌아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10주기 추모식을 위해 방북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구두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3일 오전 방북했다 오후에 돌아온 현 회장은 추모식에 참석한 북측의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으로부터 정몽헌 전 회장을 추모하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구두 친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현 회장은 원 부위원장을 비롯해 북측의 아태평화위에서 약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각 추모사를 낭독하고 헌화, 묵념하는 순서로 추모식이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현 회장은 개성공단 문제와 금강산 관광재개에 대한 북측의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