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서울통신입니다. 탈북자를 채용한 한국 기업들은 성품과 태도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습니다. 강원도 지역에 거주하는 6.25 한국전쟁 참전용사에게 무료 의료지원 체계가 갖춰졌습니다. 서울지국을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진행자) 탈북자를 채용한 한국 기업들이 채용을 결정할 때 성품과 태도를 중요시 하는군요?

기자) 네, 탈북자를 직원으로 채용한 경기도내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나타난 결과인데요.

신규 채용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요인으로 성품과 태도를 꼽은 기업이 70%가 넘었습니다.   

이어서 한국에 입국한 뒤 이수한 교육과 경력이 15%, 나이가 5%, 북한에서의 학력이나 경력은 그 다음으로 3%에 그쳤습니다.

진행자) 그럼 한국 기업들이 탈북자들을 채용하려는 동기는 무엇인 것으로 나타났나요?

기자) 네, 같은 동포로서 돕고 싶어서라는 답과 정부에서 나오는 고용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서라는 답이 비슷하게 약 20%가까이 나왔습니다.

동포애적인 생각과 현실적인 생각이 비슷하게 반영된 것 결과로 풀이됩니다.

이어서 다른 외국인보다 일하기 편하다, 외국인보다 일을 잘 할 것 같았다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기업들이 탈북자를 채용할 때 부담스러워 하는 점도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있습니다. 한국 문화에 대한 적응력 부족이 27%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근로의식과 직업윤리 부족이나 직장 동료와 화합의문제점이 17~18%로 비슷하게 나타났고 이어서 기술부족은 14%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습니다.   

진행자) 그러면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기자) 네, 이번 조사는 경기개발연구원 최창옥 선임연구위원이 주도했는데, 탈북자 정착교육 과정에서 취업교육의 방향이 새롭게 정립돼야 한다고 제시했습니다.

[녹취;경기개발연구원 최창옥 선임연구위원] “채용 기업들은 직무 교육이나 직무기술 훈련보다는 남한의 직장 문화라든지 동료 관계 또는 직업 및 근로윤리 등 남북한 체제 차이에서 오는 여러 가지 이질적인 문제들을 북한 주민들이 이해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그런 교육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진행자) 이와 함께 탈북자들이 취업한 이후에도 문제들이 있지 않을까요?  

기자) 네, 가장 큰 문제가 한 직장에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여기에는 제도적인 문제가 있어서 먼저 이를 해결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경기개발연구원 최창옥 선임연구위원입니다.

[녹취;경기개발연구원 최창옥 선임연구위원] “북한 이탈 주민들이 복지혜택도 받고 취업해서 임금도 받을 수 있도록 비정규직이라든지 일용직이라든지 소득이 노출되지 않는 불안정한 일자리 위주로 불안정한 노동시장에서 계속 항구적으로 머물게 됩니다. 이런 문제를 기초수급제도와 현행 북한 이탈주민 지원제도를 잘 보완해서 그런 문제들을 해결해야 되겠고요”

탈북자들에 대한 보다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필요에 부합하는 정책이 무엇인지 정책 당국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진행자) 탈북자들의 취업 실태와 정책 과제를 살펴봤습니다. 다음은 6.25 참전용사에 대한 무료 의료지원 소식이군요?

기자) 네,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강원도 지역에 거주하는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대상으로 무료 의료지원 체계가 갖춰졌습니다.

육군 제1 야전군사령부는 오늘 춘천.강릉 보훈지청과 지역내 7개 협력 병원과 함께 ‘6.25 참전용사 사랑의 진료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습니다.

무료수술 지원이 가능한 과목은 인공관절과 백내장, 녹내장 수술을 비롯해 틀니와 종합검진 등인데, 이 밖에도 본인 부담금 전액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진행자) 현재 한국 정부가 참전용사들에게 제공하는 지원은 어떤 것들이 있죠?

기자) 한국 정부는 현재 생존해 있는 참전용사 18만 2천여 명에게 매달 133달러의 수당과 사망장제보조비 133달러 그리고 보훈병원 진료비 60% 감면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이번에 제1야전군이 벌이는 6.25 참전용사 지원활동은 선배 전우들에 대한 한국 사회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다양한 참여을 불러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진행자) 다음 소식입니다.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흡연을 경고하는 사진을 부착하도록 하는 법안이 또 무산됐군요?

기자) 네, 흡연 인구를 줄이려는 한국 보건당국의 노력은 이번에도 좌절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이번 6월 임시국회에서 담뱃갑에 흡연의 위험을 알리는 사진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상정하려 했으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의 안건으로 채택되지 못했습니다.

진행자) 그러면 앞으로 다시 입법할 수 있는 길이 막혔나요?

기자) 그렇지는 않고요. 다가오는 9월 정기국회나 다른 회기에서 추진할 수는 있습니다.

흡연경고 사진을 담뱃갑에 부착하는 것은 담배 가격을 올리지 않고도 흡연율을 떨어뜨릴 수 있는 대표적인 정책입니다.

보건복지부는 8년 전부터 관련법을 정부 입법으로 발의했으나 국회 통과에는 번번이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전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