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제네바에서 제 23차 유엔 인권이사회가 열리고 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제 23차 유엔 인권이사회가 열리고 있다.

한국 정부가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최근 강제송환된 탈북 청소년들에 대한 안전보장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등 여러 나라들은 북한의 전반적인 인권 상황에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5일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최근 강제송환된 탈북 청소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녹취: 신동익 다자외교조정관] "To my great sadness and regret a total of nine young children and youths who fled from the.."

한국 외교부의 신동익 다자외교조정관은 이날 제23차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매우 슬프고 유감스럽게도 최근 북한으로 9 명의 어린이와 청년들이 본인들의 의사에 반해 송환됐다”며 이들이 고문을 비롯한 심각한 처벌과 박해를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신 조정관은 북한 정부가 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고, 독립된 주체 (independent actor)의 접근을 보장해 안전 여부를 규명하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인권최고대표를 비롯한 유엔의 여러 특별절차들이 송환된 9 명의 안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캐나다의 알리슨 르클레어 크리스티 대표도 탈북 청소년 9 명의 강제송환에 강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북한이 이들의 안전을 보장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에일린 도나휴 제네바 주재 미국대사.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에일린 도나휴 제네바 주재 미국대사.

​​또 에일린 도나휴 제네바주재 미국대사는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를 피해 탈북하는 이들을 강제송환하지 말 것을 모든 나라들에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일린 도나휴 제네바 주재 미국대사] "We call on all countries to not forcibly return those seeking…"

이에 대해 북한은 이번 강제송환이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영호 참사관입니다.

[녹취: 북한 김영호 참사관] “To protect its own citizens from all kinds of crimes, including human ..

김영호 참사관은 “인신매매와 유인, 납치 등 북한에 대항하는 음모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북한의 정당한 주권 행사”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앞으로도 계속 적대세력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유럽연합과 일본, 체코 등 여러 나라가 북한의 인권 실태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유럽연합 대표는 북한이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심각한 인권 위반 행위를 중단하고 유엔과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일본과 체코, 네덜란드는 정치범 수용소에서의 인권 유린 행위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밖에 호주는 북한이 만연한 기아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고, 영국과 노르웨이는 유엔 인권 조사위원회와의 협력을 북한에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