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11일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미국의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권력을 공고화하고 핵 보유국의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전쟁 도발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미국 하원 정보위위원회가 11일 ‘미국이 직면한 전세계 위협’이란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은 최근 북한의 호전적인 발언들을 대내외 선전용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I think first and foremost… ”

무엇보다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권력을 확실하게 장악하고 있음을 과시하려는 목적이 크다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으로부터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기 위해 도발 위협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클래퍼 국장은 지금 상황보다 1960년대 말이 더 긴박했다며 북한의 도발 위협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The tenseness … ”

지난 1968년 푸에블로호 피랍 사건과 1976년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당시가 지금보다 상황이 더 긴박했고, 지금은 북한이 호전적인 발언들만 많이 쏟아낼 뿐이라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성급하다는 인상을 주고는 있지만 과연 어떤 식으로 행동해 나갈지는 아직 알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The patter with his father … ”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도발을 감행한 뒤 한 발 물러서는 행태를 보였지만, 김정은 제1위원장의 경우에는 아직 그런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과 존 브레넌 미 중앙정보국장 모두 북한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나라는 중국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중국이 북한의 호전적인 발언들에 대해 실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김정은 제1위원장이 중국 측의 불만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또 지난 2007년 자본주의에 물들었다는 이유로 실각했던 박봉주가 최근 내각 총리로 기용된 사실을 지적하면서, 이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북한의 극심한 경제난을 인식했음을 보여주고 있지만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