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프리드 헤커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 (자료사진)
지그프리드 헤커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 (자료사진)

지난 2010년 영변 핵 시설을 둘러봤던 미국의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가 최근 또다시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보유 의도와 핵안보에 대한 인식이 우려스럽다고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에 핵을 포기하라고 설득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미국 핵과학자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가 전망했습니다.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을 맡고 있는 헤커 박사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잡지 최신호에서 북한의 핵 보유 이유를 안보, 외교협상 수단, 국내용 3가지로 분석했습니다.

자위력 확보를 위해 추진한 핵 계획이 2006년 핵실험 이후에는  정권 유지를 위한 외부와의 협상 카드로 내세우기 시작했으며, 나아가 주민들을 결속시키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따라서 핵 포기를 할 경우 더 큰 이득이 있다는 것을 북한에 납득시키는 것이 국제사회의 과제로 남아 있다는 지적입니다.

해커 박사는 지난 2010년 11월 북한 당국의 초청으로 방북해 처음으로 원심분리기 1천여 개를 갖춘 영변의 대규모 농축시설을 목격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해커 박사가 회고하는 북한 당국자의 핵 안보 인식은 우려할만한 수준입니다.

해커 박사는 북한이 미국에 대한 핵 억지력을 주장하고 있지만, 자신이 만난 북한 관리들은 정작 핵무기를 어떻게 사용할 지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핵무기의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연료 부족을 핵기술 한계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북한은 24~42kg의 플루토늄 밖에 갖고 있지 않은데다 플루토늄을 만들 수 있는 5메가와트 원자로도 폐쇄된 상태라는 겁니다.

해커 박사는 핵 강국들이 핵실험을 일시적으로 정지했어도 북한의 핵실험과 이란의 핵계획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따라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을 신속히 비준해 추가 핵실험과 나아가 군비경쟁을 막는 효율적인 장벽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VOA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