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제1야당인 민주통합당이 이달 중순에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민주통합당 민생공약실천특별위원회 한반도평화본부는 오늘 (1일) 전체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방문 추진 등을 결의했습니다.

이해찬 본부장은 회의에서 “지난 정부에서는 국민들이 평양과 금강산을 자연스럽게 방문할 수 있었는데 현 정부에서는 모든 게 단절됐다”면서 “지금과 같은 최악의 남북관계를 돌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 습니다.

한반도평화본부는 그 일환으로 개성공단의 실태를 파악하고 남북 경제협력 사업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16일 개성공단 방문을 추진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이를 위해 내일 한반도평화본부 간사 등 위원들이 통일부를 방문해 개성공단 방문 승인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