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핵실험을 예견한 바 없다고 밝힌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담화에 대해 북한이 태도를 바꿨다고 보기엔 아직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앞으로 어떻게 행동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22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핵 실험과 관련한 언급에 대해, 북한이 특정한 입장을 취하거나 바꿨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습니다.

김 대변인은 23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발언이 기본적으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말 것을 경고한 G8 정상회담 선언에 대한 북한 나름의 반박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그렇지만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의 가능성이 높거나 낮아졌다는 식으로 판단하긴 시기적으로 이르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전제로 하면서 핵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대목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조건부로 국제사회에서 여전히 북한에 대해서 적대시 정책을 갖고 있다면 핵 활동은 계속하겠다는 것에 있어서 이런 부분은 우리가 관심있게 봐야 하고 우려하며 봐야 한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광명성 3호 발사에 이어서 핵실험을 하겠다는 계획은 없었다는 식으로 수사적 표현을 썼지만 핵실험 계획이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핵무기를 개발하고자 하는 의지와 계획이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통화에서 “외무성 대변인의 발언은 새롭게 평가할 내용이 없다”며 “북한이 앞으로 어떻게 행동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고위 관계자는 또 북한의 핵실험 준비 상태와 관련해 “실험을 하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조기에 할 수 있는 상태로 준비가 마쳐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2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북한은 처음부터 평화적 위성발사를 계획했기 때문에 핵실험과 같은 군사적 조치는 예견한 게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 미국 측이 제기한 우려사항도 고려해 2.29 합의의 구속에서 벗어난 상황에서도 행동을 자제하고 있다는 것을 미국 측에 수 주일 전에 통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