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는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Crash Landing on You)' 소개 화면.
미국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는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Crash Landing on You)' 소개 화면.

남한 여성과 북한 남성의 사랑을 그린 한국 드라마가 탈북민들 사이에서도 큰 관심과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의 가치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줬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녹취: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귀순용사이신 거죠?” “뭔가 착각하는 것 같은데, 그 쪽이 북에 온 거요.” “북한? 노스 코리아?”

한국 방송국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지난 16일 종영된 이후에도 화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한국의 한 재벌 상속녀가 자신을 숨겨준 북한군 장교와 사랑에 빠진다는 허구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이 드라마는 해당 방송국의 역대 드라마 최고시청률을 경신했습니다. 

이 드라마는 또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어, 아시아 전역에서도 큰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동시에, 북한을 미화하고 선동한다는 이유로 한국의 한 정당에 의해 국가안보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들이 드라마 제작에 보조작가나 자문으로 참여하는 등, 북한의 일상생활에 대한 고증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인권단체 ‘LiNK’는 이 드라마를 본 탈북민들의 생각을 담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이 동영상에서 탈북민 김준혁 씨는 드라마의 장마당 장면이 특히 현실성이 높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LiNK 유튜브 동영상] “장마당을 표현하는 씬에서 이제 한국 제품들이 가림목 같은 것을 여니까 나오잖아요.”

김노엘 씨는 아쉬운 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LiNK 유튜브 동영상] “’사랑의 불시착’에 아쉬운 점 하나, 두부밥, 인조고기밥이 안 나와. 이게 국민음식인데. 인조고기라는 건 콩 고기에요.”

같은 탈북민이지만, 함경북도 온성 출신으로 평양을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김노엘 씨는 평양 출신인 김준혁 씨에게 드라마에서 두 주인공이 묵은 것과 같은 호텔이 있냐고 묻기도 했습니다. 

[녹취: LiNK 유튜브 동영상] “그 이정혁이랑 윤세리가 묵었던 호텔? 저도 궁금했던 게 평양을 가본 적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 그 호텔에 도청기가 있어요?” “있죠, 다. 굉장히 시설도 깔끔하고, 분위기가 소련 스타일이에요.” 

김준혁 씨는 드라마에 나오는 것과 비슷한 백화점도 실제로 평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LiNK 유튜브 동영상] “있죠. 대성백화점, 낙원백화점, 평양제일백화점. 백화점들은 되게 많고요. 북한 내부에 있는 엘리트들을 위한 백화점들이 대부분인데…” 

김노엘 씨는, 여주인공이 목욕을 하기 전에 플라스틱 봉투를 위에 매달고 목욕통에 물을 담는 장면에 대해, 자신의 어릴적 일상을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LiNK 유튜브 동영상] “그런 장면도 나오는 것을 보고 저 정말 반가웠어요. 어, 나 어릴 때 저렇게 했는데… 물 자체가 한정돼 있어요. 상수도에서 아침에 7시부터 8시까지 물을 틀어주거든요. 그러면 집에 있는 독 같은데다가 이렇게 물을 다 담아놓고 하룻 동안 사용을 하는데, 근데 겨울이면 금방 식으니까 봉투를 매달고 그럼 그 안에 수증기가 차면 물이 식을 일이 없어서…”

탈북 후 미국에 정착한 북한 엘리트 출신 이현승 씨는 20일 VOA에, ‘사랑의 불시착’이 단점보다는 장점이 더 많았던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현승] “북한 사람들도 한국 드라마를 이전부터 많이 봤기 때문에… ‘가을동화’ ‘겨울연가’ 이런 걸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거기에 감동이 됐거든요. 감성하고 또 코미디도 많이 좋아하고요. 북한 사람들도. 제가 볼 때는 감성과 웃음을 잘 섞어서, 때때로 사랑에 대한 감성도 주고, 웃음도 주고 참 잘 됐다고 생각합니다.”

이현승 씨는 북한에서도 이 드라마를 본 사람이 이미 많이 있을 것이라면서, 이들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현승] “남한이 북한보다 자유로운 나라라는 것을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북한에 갔다와도 가족이 처벌되거나 처형되는 것도 아니고. 한국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을 보여주면서, 북한 사람들이 한국에서 생활하잖아요. 그런 걸 보여주면서 자유롭게 일할 수 있고, 자유롭게 직업도 선택하고, 자유롭게 이동도 하고. 자유가 있는 우월한 나라라는 것을 분명하게 선전을 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현승 씨는 북한 사람들이 제일 원하는 것은 자유라면서, 이런 드라마를 통해 북한 사람들이 그런 자유의 가치를 더 잘 알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