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 설치된 로고.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 설치된 로고.

한국과 북한의 월드컵 예선전이 다음 달 15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국제축구연맹(FIFA)가 확인했습니다. 평양에서 남북 간에 월드컵 예선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19일, 한국과 북한의 월드컵 예선 경기가 당초 예정대로 평양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IFA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한국과 북한 간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경기가 10월 15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FIFA 대변인: “We can confirm that the FIFA World Cup 2022 qualifier match between Korea DPR and Korea Republic is scheduled to take place on 15 October 2019 in Pyongyang.”

한국과 북한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에 속해 있습니다.

북한축구협회는 지난달 2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예선전 홈 경기 일정을 전달하면서 한국과의 경기를 10월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치르겠다고 통보했습니다.

한국은 내년 6월4일 인천에서 북한과의 홈 경기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당초 예정대로 경기가 진행된다면, 평양에서 남북 간에 월드컵 예선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한국과 북한은 지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과 최종예선에서 모두 맞붙었지만 북한이 홈 경기를 원하지 않아 두 차례 경기 모두 평양이 아닌 제3국인 중국 상하이에서 열렸습니다.

한편, 북한은 평양에서 열릴 남북 간의 예선경기가 한 달도 남지 않았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정보도 한국에 제공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이상민 대변인은 지난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10월 15일에 김일성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사실에 대해서는 저희가 알고 있고 통보를 받았습니다만, 그 외에 아직은 협의 중인 것으로 되어 있고, 새로운 사실을 아직 제가 알고 있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북한이 평양 경기와 관련해 아무런 답이 없어 공문을 다시 아시아축구연맹(AFC)를 통해 보낸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