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카누 용선 500m 대회에 참가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카누 용선 500m 대회에 참가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아시안 게임에 출전 중인 남북 단일팀이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카누 용선 500m 대회에 참가한 단일팀은 26일 열린 결선 경기에서 2분24초788의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이번 우승으로 단일팀 선수들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시상식에서는 한반도기가 가장 높은 자리에 내걸리고 ‘아리랑’이 울려 퍼졌습니다. 

남북 단일팀이 올림픽과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25일 여자 카누 남북 단일팀은 용선 200m 결선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국제 종합 스포츠 대회에서 첫 메달을 기록했었습니다.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을 딴 이날 경기에서 은메달은 2분25초092의 기록을 달성한 중국 팀에게 돌아갔고, 태국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단일팀의 메달은 한국이나 북한이 아닌, 별도의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집계됩니다.

현재 한국은 금메달 25, 은메달 28, 동메달 36개로 중국, 일본에 이어 종합 순위 3위를 달리고 있으며 북한은 금 11, 은 5, 동메달 7개로 6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코리아’는 금메달과 동메달 각각 1개씩으로 25위에 올라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