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1일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 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지난달 31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유엔의 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선에서 북한의 도쿄,베이징 올림픽 참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관련 세부 사항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IOC는 북한 선수들의 향후 올림픽 참가를 지원하는 데 있어 유엔의 지침(guidelines)을 철저히 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크 아담스 IOC 대변인은 IOC가 계속해서 북한 선수단의 출전을 지원할 것이라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최근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또 북한 선수들의 도쿄,베이징 올림픽 참가 지원과 관련한 세부 내용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바흐 위원장은 지난달 말 북한을 방문한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것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말했다”면서, IOC는 계속해서 북한 선수단의 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담스 대변인은 바흐 위원장의 평양 방문이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문제를 간과하고 있다는 신호”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IOC의 임무는 스포츠를 통해 더 나은 세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스포츠는 다리를 놓아 평화의 문을 여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를 만드는 것은 정치 지도자들이 하는 것이며 IOC는 오로지 기회를 마련하는 역할만 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IOC는 전 세계 국가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를 위해 노력한다며, IOC는 정부가 아니라 올림픽 위원회를 통해 일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