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옥 감독(오른쪽)과 배우 최은희 씨가 미국 망명 직후인 지난 1986년 5월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에 납치됐던 이들은 1986년 3월 오스트리아를 영화 촬영 차 방문했다가, 북한 감시원을 따돌린 후 미국대사관에 망명을 요청했다. (자료사진)
영화배우 최은희 씨와 남편 신상옥 감독이 미국 망명 직후인 지난 1986년 5월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에 납치됐던 이들은 1986년 3월 오스트리아에 영화 촬영 차 방문했다가, 감시원을 따돌린 후 미국대사관으로 탈출했다.

한국의 원로 영화배우 최은희 씨가 16일 별세했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올해 92살인 최은희 씨는 이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세상을 떴습니다. 

고 최은희 씨는 1942년 처음 데뷔한 뒤 신상옥 감독과 결혼해 ‘성춘향’과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등 1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습니다.

특히 최은희 씨는 1978년 1월 홍콩에 갔다가 북한 공작원에 납치됐고 같은 해 7월 역시 납북된 신상옥 감독을 북한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북한에서 ‘사랑 사랑 내사랑’ ‘돌아오지 않는 밀사’등 17편의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최은희 씨와 신상옥 감독은 1986년 오스트리아 방문 중 미국 대사관에 들어가 망명에 성공했습니다. 미국에서 망명 생활을 하던 최은희 씨는 1999년 한국으로 영구 귀국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