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북한 마식령스키장을 이용하는 스키어들이 곤돌라를 타고 정상으로 올라가고 있다.
지난 28일 북한 마식령스키장을 이용하는 스키어들이 곤돌라를 타고 정상으로 올라가고 있다.

한국 스키 선수들이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북한 선수들과의 공동훈련을 위해 전세기를 이용해 방북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전세기 방북과 관련해 미국의 제재에 저촉되지 않도록 협의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남북한 스키 선수들이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31일부터 1박 2일 공동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이를 위해 선수단 등 방북단 45명이 이날 오전 아시아나항공 전세기편으로 양양국제공항을 출발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입니다.

[녹취: 백태현 대변인] “우리 대표단은 항공편을 이용하여 조금 전 10시 40분경 양양공항을 출발하여 갈마비행장에 도착할 예정이며, 1박2일 일정으로 체류하면서 남북 공동훈련 일정을 진행하게 됩니다.”

한국 항공기가 ‘동해 항로’를 이용해 방북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동해항로란 육지로 군사분계선을 넘지 않고 거꾸로 된 ‘ㄷ’자 형태로 동해로 빠져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는 항로를 말합니다.

지난 28일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안전요원이 수입산 스노모바일을 타고 스키장 꼭대기에서 아래로 내려오고 있다.
지난 28일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안전요원이 수입산 스노모바일을 타고 스키장 꼭대기에서 아래로 내려오고 있다.

​​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측 선수단을 태운 전세기 방북과 관련한 미국과의 협의 문제에 대해 “이 건에 한해서” 제재가 저촉되지 않도록 미국과 협의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 대변인] “미국의 우려도 있었고 항공사의 우려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이 잘 조율이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나름대로 제재 국면이 비핵화 대화로 넘어가야 된다는 입장이고 그런 부분에 좀 일관되게 가는 입장인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백 대변인은 전날 판문점연락관 채널이 언제 마감됐는지와 관련해서는 “늦게까지 관련된 실무 협의가 계속됐고 마감 통화가 오늘 새벽녘에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 측이 항공기 운항 관련해서 이날 “이른 아침 협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발표한 행정명령은 ‘북한의 항구와 공항을 다녀온 선박과 비행기는 북한에서 이륙한 지 180일 안에 미국에 착륙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한편 북측 스키 선수들은 남북 공동훈련이 끝나고 2월 1일 남측 방문단과 함께 전세기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방남하는 북한 선수단은 알파인스키, 크로스 컨트리 등의 선수와 임원으로 구성될 것으로 안다고 백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