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WTF 주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다시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으로 세계인의 박수갈채를 받았던 시드니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느끼고 싶다”고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응원단의 참가도 촉구하는 한편, 한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을 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에 참석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과 국제태권도연맹 ITF 소속 북한 태권도 시범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장 위원과 악수하기도 했습니다.

ITF 시범단은 24일부터 전라북도 무주에서 열리는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등에서 총 4차례 시범공연을 한 뒤 다음 달 1일 출국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