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족)이 12일 청와대에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족)이 12일 청와대에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2030년 월드컵의 남북한 포함 동북아 공동개최 방안을 오늘(12일) 제안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동북아가 세계에서 가장 긴장이 높은 지역이라며 동북아도 유럽연합처럼 집단안보와 경제공동체로 가야 하는데 스포츠 교류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인판티노 회장은 조만간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 물어보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축구연맹은 2026년 월드컵부터 참가국 수를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리면서 2026년과 2030년 월드컵을 몇 개 나라가 공동 개최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