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우스 비저 국제유도연맹 총재.
마리우스 비저 국제유도연맹 총재.

오는 10월 18일부터 21일까지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세계 청소년 유도선수권대회가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마리우스 비저 국제유도연맹 총재는 21일 인터넷에 연맹 측이 이번 대회를 재검토하고 있다면서,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대회를 미룰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저 총재가 대회 연기를 시사한 것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 행위로 긴장이 높아진 한반도 정세를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유도연맹 집행위원회는 애초 개최 장소와 관련해 국제정세가 좋지 않으면 다른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는 조건을 걸고 북한의 대회 유치를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계유도연맹 측은 지난해 8월 2017 청소년 유도선수권대회 개최지로 평양을 선정하면서 이 대회가 국제관계를 개선하는 가교 구실을 하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이 대회 외에 2018년 세계 청소년 역도선수권대회도 유치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