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구기금, UNFPA 직원이 북한 주민들에게 의약품 등 지원물품을 나눠주고 있다.
유엔인구기금, UNFPA 직원이 북한 주민들에게 의약품 등 지원물품을 나눠주고 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지난달 10일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제재 면제를 승인받은 대북 지원 물품에 대한 조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UNFPA는 21일 VOA에, 지원 물품과 장비가 올해 말이나 적어도 내년 초에는 북한에 반입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물품에 대한 분배는 국제 직원들이 북한으로 복귀해 분배 감시가 가능할 때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UNFPA는 지난달 10일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초음파 스캐너와 소독 용품, 헤모글로빈 측정 장치 등에 대한 제재 면제를 받았습니다.

당시 UNFAP의 하산 모타샤미 평양사무소장은 이 지원 물품을 북한 내 7개 도와 13개 군의 보건 시설에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