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7일 북한 평양역에서 행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지난달 27일 북한 평양역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유엔이 북한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제약이 심한 나라로 분류했습니다. 국경 폐쇄와 고립 격리 조치 등이 지원 활동을 어렵게 한다는 겁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 대응 조치가 국제 인도적 지원 활동을 크게 제한하고 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OCHA) 아시아태평양 사무소는 최근 새로 만든 ‘아시아 태평양 신종 코로나: 인도적 지원 데이터 포털(Asia Pacific COVID-19: Humanitarian Data Portal)’ 자료에서, 지원 활동에 대한 북한의 접근 제약 심각도가 ‘높음’으로 평가됐습니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4개 항목 가운데 ‘국내 지원 물자의 이동’ 부문에서만 ‘중간’ 평가를 받았고, 나머지 ‘국내 지원에 대한 사람들의 접근 제약’ 과 ‘북한 입국 제약’, ‘지원 물품 반입 제약’은 모두 ‘높음’으로 분류됐습니다.

OCHA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에 대한 대응 조치로 국경을 폐쇄하고 고립 격리 정책을 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공중 보건 시스템을 강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코로나 대응 조치로 인해 북한 내 유엔 사무소들이 받은 영향으로 현금 문제(Cash availability)와 북한 내 인도지원 요원의 감소를 꼽았습니다.

또 북한 내에서 이용 가능한 구호 물자와 물자 운송에도 영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조사국 39개 가운데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접근 제약이 심각한 나라로 북한 이외에도 방글라데시와 필리핀, 아프가니스탄, 이란 등이 꼽혔습니다.

OCHA는 북한의 신종 코로나에 대한 대비 수준과 관련해 5단계 가운데 중간인 3단계로 평가하면서, 외부에서 발병 사례가 들어올 위험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OCHA는 이번 자료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39개국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발병국은 27개국으로, 모두 58만 6천 명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