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Morgan Chase building sign, Friday, Feb. 4, 2011 in New York.  E-mails and other internal documents show that executives at…
미국 뉴욕시의 JP모건 체이스 본사.

북한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약 1억 7천만 달러가 넘는 대규모 자금을 미국의 대형 은행을 통해 세탁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중국 등 제3국에 위치한 기업들이 위장회사를 통해 북한에 자금을 불법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연계된 약 1억7천480만 달러 이상의 자금이 미국 대형 은행의 금융망을 거쳐 수년간 세탁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미국의 NBC방송은 20일,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산하 400명 이상의 언론인이 미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가 입수한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NBC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의 의심거래보고 자료를 기반으로, 북한이 수년간 일련의 위장 회사와 중국 회사의 도움을 받아 정교한 자금 세탁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JP모건 체이스, 뉴욕멜론은행 등 미국의 대형 금융 기관이 대북 불법 거래로 의심된 정황을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에 보고한 자세한 사례가 포함됐습니다. 

미국의 최대은행인 JP모건 체이스는 2015년 1월 의심거래보고를 통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거래된 8천 920만 달러 규모의 자금이 북한과 연관된 11개의 기업과 개인에게 이익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JP모건 체이스는 ‘내부 정보’를 기반으로 중국 기업인 ‘단둥 싼장무역’과 싱가폴에 설립된 ‘SUTL 기업’이 “북한이 연루된 무기 확산, 이란 내 기업과의 거래와 관련된 상당한 불법 활동에 연계돼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2015년에 폐업한 또 다른 중국 기업인 ‘페이스 서플러스 무역 개발 기업’도 불법 대북거래 의심자로 지목했습니다.

아울러 세계 최대 규모의 수탁자산을 보유한 뉴욕멜론은행도 2015년 제출한 의심거래보고에서, 약 8천 560만달러 상당의 의심 거래를 처리했으며, 이 중 2천 10만달러에 해당하는 거래 내역에 관해 자세한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뉴욕멜론은행은 보고서에서 의심 거래를 통한 자금이 위장회사로 보이는 소유권이 모호한 회사로 흘러 들어갔으며, 이 중 일부는 캄보디아와 같이 고위험 관할국에 등록돼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러한 의심 거래가 동일한 날 혹은 며칠 간격 등의 형태로 이뤄졌지만, 명확한 상업적인 명분이 없었으며 반올림된 금액이라는 점에도 주목했습니다. 

미국 맨해튼의 뉴욕멜론은행(BNY Mellon).

뉴욕멜론은행은 특히 미국의 대북제재와 기소 대상인 중국의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이 기업의 마샤오훙 대표의 거래를 명시했습니다. 

이 보고에 따르면, 단둥 기업과 마 대표는 기소 전 뉴욕에 있는 미국 은행을 거쳐 수천만 달러 자금을 보내기 위해 일련의 위장회사를 이용했습니다. 이들은 중국, 싱가포르, 캄보디아, 미국을 거쳐 북한에 자금을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NBC는 마 대표가 2014년 AP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사업을 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뉴욕멜론은행이 관련 수십 건의 송금을 허가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21일 NBC 보도에 관한 입장을 묻는 VOA의 질의에, “의심거래보고의 무단 공개는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치고, 법 집행 조사를 위태롭게 하며, 이러한 보고를 제출한 기관과 개인의 안전과 보안을 위협하는 범죄”라는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의 기존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이번 보도는 미 사법∙정보 당국이 최근 북한이 위장 회사 등 중간매개자를 이용해 미국 금융망을 통해 실행하고 있는 자금 세탁 적발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녹취: 므누신 장관 (2019년 5월)] “We are very focused on money transfer items. We are focused on people doing money laundering. We are working very closely with the intelligence community on declassifying certain information and enhancing the UN sanctions with our specific sanctions against people who are trying to use the financial system. I assure you we are on top of that.”

이와 관련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지난해 5월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대북 금융 제재 강화 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북 자금 송금과 자금 세탁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특정 정보에 대한 기밀을 해제하기 위해 정보 당국과 긴밀히 협의할 뿐 아니라 미 금융망을 악용하려는 개인들에 대한 미 독자 제재 부과를 통해 유엔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며, 미 재무부는 북한의 불법 금융 활동을 잘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