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Zealand-DPRK Friendship Society
뉴질랜드-북한 소사이어티가 지난 3월 북한에 코로나 대응 개인보호용품을 지원하며 촬영한 사진. 이들은 2천 달러 상당의 현금을 제 3자를 통해 전달해 대북 제재 위반 혐의를 받게됐다.

뉴질랜드의 인권 활동가가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현지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습니다. 

뉴질랜드의 대북 인권단체인 '뉴질랜드-북한 소사이어티'에서  활동가로 일하는 피터 윌슨 씨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9일 경찰이 자신의 자택을 수색하고 노트북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갔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대북 제재 위반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설명했다고, 윌슨 씨는 말했습니다.

윌슨 씨가 속한 '뉴질랜드-북한 소사이어티'는 앞서 지난 3월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위해 미화 2천 달러를 모금한 뒤 인도네시아에 있는 제3 인물의 은행계좌를 통해 송금했습니다. 

이 돈은 자카르타 주재 북한대사관에 전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개인보호 용품 구매에 사용됐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인도주의 지원과 관련해 사전에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를 통해 제재를 면제받은 물품에 대해서만 북한 내 반입을 허용하고 있으며, 현금은 제재 면제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