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샌즈 글로벌펀드 사무총장.
피터 샌즈 글로벌펀드 사무총장.

국제협력기구인 글로벌 펀드가 북한의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167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글로벌 펀드는 유니세프를 통해 지원금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 3대 전염병 퇴치 활동을 벌이는 국제협력기구인 ‘글로벌 펀드(Global Fund)’가 29일,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167만 달러($1,668,738)의 추가 투자를 지난 6월 8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의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번 지원이 글로벌 펀드가 운영하는 신종 코로나 대응 체제 사업의 일환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글로벌 펀드 서면 답변] “On 8 June 2020, the Global Fund approved US $1,668,738 of additional investments for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COVID-19 response, under the Global Fund‘s COVID-19 Response Mechanism.”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 대응 체제 사업의 목적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강화 뿐 아니라 코로나바이러스가 에이즈 바이러스(HIV)와 결핵, 말라리아 퇴치 프로그램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고 보건과 지역사회 체계에 대한 긴급한 개선에 착수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글로벌 펀드로부터 직접 자금을 받는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결핵∙말라리아 지원금의 분배와 이용을 보장하는 체계, 안전 장치, 기타 관련 제도에 따라 지원금 관련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글로벌 펀드 서면 답변] “The grant-related activities will be implemented by the Principal Recipient, 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UNICEF), following the safeguards, systems and assurance mechanisms of the TB and malaria grant.”

앞서 유니세프는 지난 24일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글로벌 펀드의 코로나 대응 체제 사업 실행을 위한 제제 면제 승인을 받았습니다.

유니세프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말라리아∙결핵 퇴치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는 활동에 필수적인 76만 달러 ($758,920) 상당의 의료 용품을 북한에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지원은 신종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한 북한의 국경 봉쇄로 북한 내 결핵 환자 치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됩니다.

한편 2010년부터 북한의 결핵과 말라리아 환자 치료와 예방 사업을 진행했던 글로벌 펀드는 2018년 2월 대북 사업을 중단했습니다.

당시 글로벌 펀드는 대북 지원금 이용의 효율성과 분배의 투명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었고, 투명성 증대를 사업 재개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습니다.

이후 글로벌 펀드는 지난해 9월 대북 지원 재개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어 총 4천 170만 달러의 대북 결핵∙말라리아 지원금을 승인했고, 올해 1월부터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WHO) 등을 통해 집행을 시작했습니다.

VOA 뉴스 지다겸입니다.